갯벌 발달의 최적지 | 경기만 에코뮤지엄

경기만의 유산


갯벌 발달의 최적지

본문


 

갯벌(tidal flat)은 밀물시 바닷물로 덮여 있으나 썰물시에는 육지로 드러나는 넓고 평평한 땅을 이르는 말이다. 한자로는 조간대潮間帶로 불리는데 이는 조수潮水 간만의 차에 의해 나타나는 지역이기 때문이다. 조석의 차이가 크고 지형이 완만하고 육지로부터 토사가 충분히 유입되는 곳에 갯벌이 만들어진다. 산으로부터 강을 따라 내려온 토사와 유기물은 얕은 바다에 직접 쌓이거나 파도를 타고 먼 바다로 나간다. 바다로 나갔던 토사는 밀물을 타고 반복적으로 밀려와 바닷가에 쌓이게 된다. 갯벌은 산, 강, 바다로 이어지는 자연생태계 시스템이 서로 영향을 주고받은 결과이다. 경기만은 갯벌이 발달하기 좋은 조건을 갖춘 곳이다. 서해로 한강, 임진강, 예성강 등 큰 강이 유입되고, 하천을 따라 흘러온 토사가 큰 조차로 인한 강한 조류에 의해 해안을 따라 운반된다. 얕은 수심의 바닷가에 집적된 퇴적물은 갯벌을 형성한다. 



(재)경기문화재단 경기창작센터 / (15651)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선감로 101-19
TEL: 032-890-4800 / 대관문의: 032-890-4811 / FAX: 032-890-4819 / 직원전화번호안내